Blog

Invito all’azione: punire l’assassino che ha trascinato con una macchina un cane alla morte a Sangju, South Korea

👉 Click HERE for this page in English.

A seguito al caso del furgone che investi’ una famiglia di cani randagi, c’è stato un altro incidente di crudeltà verso i cani. Un cane era legato alla parte posteriore di un veicolo che guidava quasi 80 km all’ora.
Morì con le zampe decimate e inzuppate di sangue a causa dal trascinamento.
La Korean Animal Welfare Association (KAWA) non permetterà tale atrocità venga dimenticata e ha lanciato una petizione affinché quell’assassino non rimanga impunito.
Per favore, prendetevi un momento per unirvi a KAWA.

👉 Click HERE for the update on this case. The Korea Times report on 4/5/2021, “Calls grow for toughened punishment against animal abusers”.

Traduzione della petizione

Firma la petizione per sollecitare l’accusa per chi ha trascinato un cane alla sua morte a Sangju, provincia di Gyeongsangbuk-do, Corea del Sud.

Tra il dolore e la rabbia provocati quando un furgone deliberatamente investi’ una famiglia di cani randagi, si e’ verificato un altro devastante caso di crudeltà sugli animali col uso di un veicolo, questa volta a Sangju, Gyeongsangbuk-do.

Il 7 marzo 2021, una persona ha assistito al fatto che una Hyundai Galloper, guidando quasi 80 km / h, trascinava dietro un cane con una corda al collo.
Corse più veloce che poteva per tenere il passo, ma non aveva alcuna possibilità.
Con il veicolo momentaneamente fermo, il testimone ha osservato da vicino il cane e ha trovato le sue quattro zampe a brandelli, intrise di sangue.
Sembrava immobile e probabilmente era morta.

Questo è un ovvio ed eclatante caso di crudeltà sugli animali che deve essere indagato e perseguito nella misura massima consentita dalla legge. Non lasciamo che l’orrenda morte di questo cane indifeso sia stato invano.

Per favore, schieratevi con l’Associazione KAWA che si occupa del benessere degli animali, firmando la petizione che chiede alla polizia di Sangju ed all’ufficio del procuratore distrettuale di Daegu di avviare un’indagine completa per ritenere responsabile questo miserabile.

Video: Channel A News. 👉 Click HERE to watch the Channel A news video.

Invito all’azione

KAWA’s Petition in Korean

‘경북 상주 차량에 개를 묶어 끌고 다니다 죽게 한 학대 사건’ 엄중처벌 탄원 서명
“시속 60~80km 되는 차량에 이끌려 살기 위해 달렸지만 결국 피투성이가 된 네 발로 죽음을 맞이한 빨간 발의 개”

승합차 유기견 학대 사건의 아픔과 분노가 여전한 가운데 차량을 이용한 참혹한 동물 학대 사건이 경북 상주에서 연이어 발생했습니다.

지난 7일, 갤로퍼 차량이 개의 목에 끈을 묶어 뒤편에 매단 채 시속 60~80킬로로 달리는 모습을 목격하여 해당 차량의 뒤를 쫓았고, 학대 차량이 지나간 길에는 피가 흥건한 것을 목격했다고 합니다. 차량이 잠시 정차한 틈을 타 자세히 확인해보니 개는 네 발이 모두 뭉개져 보랏빛피투성이가 되어 있었으며 차량에 끌려다녔던 개는 당시 이미 죽은 것인지 미동조차 없는 처참한 상태였습니다.

차량 블랙박스 영상 속 개의 몸통에는 특별히 외상이 없었으나 네 다리는 피투성이가 되어 있었습니다. 이는 학대자가 살아 있는 개를 차에 묶어 달렸고, 목이 묶인 개는 차량 속도를 따라잡으려 죽을힘을 다해 달리다가 결국 사망한 것으로 추정됩니다. 이것은 ‘노상에서 잔인한 방식으로 동물을 죽음에 이르게 한 명백한 동물학대 사건’입니다.

시민 여러분, 차량 운전자 즉 학대자는 생명의 존엄성에 대한 인식이 전혀 존재하지 않았습니다. 과연 자신의 소중한 개라면 이렇게까지 할 수 있었을까요? 개의 상태를 단 한 번이라도 확인해 봤다면 이런 안타깝게 죽음에 이르게 하지도 않았을 것입니다. 자유롭게 뛰어놀아야 할 개는 억지로 목이 묶여 살기 위해 뛰었습니다. 빨간 발의 개는 숨이 찰 때까지 뛰고 또 뛰었지만, 마음처럼 따라주지 않는 피로 흥건한 발이 원망스러웠을 겁니다. 빨간 발이 된 개의 죽음이 헛되지 않도록 여러분들께서 동물자유연대와 함께 목소리를 높여주시고, 학대자가 저지른 죄에 대한 응당한 대가를 치를 수 있도록 탄원 서명에 함께 동참해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이 서명은 사건 수사를 담당할 상주경찰서 및 대구지검 상주지청에 철저한 수사와 엄중처벌을 촉구하기 위해 제출할 예정입니다.

👉 Click HERE for the KAWA’s petition.

  1. angeline sieb
    angeline siebMay 5,21

    This is just disgusting. I don’t understand this kind of thing .

Leave a Reply

error

Help end the dog meat cruelty. Please share. Thank you!

LinkedIn
Share
WhatsAp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