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Seoul’s response to our e-People petition

Application No.: 1AA-2008-0001166
Application Date: 2020-08-01
Seoul, South Korea, Shut down the illegal dog meat farms, slaughterhouses and markets.
대한민국 서울특별시는 불법 개농장, 도축장, 시장, 보신탕집을 폐쇄하라!!!


Civil Petition Results
organization in charg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서울특별시
staff in charge contact
processing date 2020-08-20
result (Korean)
Dear Giny !

I received your letter to request for taking immediate action to crack down on the illegal dog farms, slaughterhouses, markets and restaurants that serve dog meat in Seoul. First of all, thank you for loving animals.

The problem of dog meat has long been disputed in Korea because it is uncertain if it is illegal to eat it. In fact, dogs are classified as livestock by Livestock Industry Act though they are not included in livestock by Livestock Products Sanitary Control Act. So the law is not easy to enforce.

But Animal Protection Act prohibited the actions by which dogs are brutally killed, slaughtered in front of other animals and killed without justifiable reason. And violators who do not abide by this law may face imprisonment for up to two years or fines of 20 million won.

So the Seoul Government consistently has cracked down on animal abuse and inhumane slaughter with animal protection watchdogs(citizens). Consequently slaughterhouses were disappeared in Seoul and Mayor declared Dog-slaughter Free City on October 26, 2019.

Looking to the future, we will try to promote animal welfare and request law revision to government.

Thank you again for deep love and concern about animals and wish you all the best in your family.

Best regards,
안녕하세요 !

우리시에서 불법적인 개농장 및 도살장의 즉각적인 폐쇄와 개고기 유통을 금지시켜 달라고 요청 해 주신 글 잘 보았습니다. 우선 동물을 사랑하시는 귀하에게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우리나라에서 개식용에 대한 문제는 지속적으로 논쟁이 되어왔습니다. 이는 개고기 섭취가 합법인지 불법인지 불분명하기 때문입니다. 실제 현행 축산법에 따라 개는 가축이지만 축산물위생관리법에는 가축에 포함되지 않아 임의로 개를 도살하는 등의 행위에 대해서 법 적용을 명확히 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동물보호법에서는 목을 매다는 등의 잔인한 방법으로 죽이는 행위, 다른 동물이 보는 앞에서 죽이는 행위 및 정당한 사유 없이 죽이는 행위 등을 엄격히 금지하고 있고, 이를 위반할 때에는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규정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서울시는 시민(동물보호명예감시원)과 함께 서울시내 개를 도살하는 곳에 대하여 동물학대 및 비인도적인 도살 등 동물보호법 위반여부를 지속적으로 단속한 결과 서울시내에는 더 이상 도축하는 곳이 없어졌고 2019년 10월 26일에 서울시장님이 개도축 제로선언을 하게 되었습니다.

향후에도 서울시는 동물보호 및 동물복지증진을 위해 노력하도록 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귀하의 동물에 대한 깊은 사랑과 관심에 감사드리며 가정에 건강과 행복이 가득하길 기원합니다.

Leave a Reply

LinkedIn
Share